팻머스 홀리키즈 에꼬클럽 애스크미 팻머스몰

다음세대가 품고 있는 희망

 

 

 

 

 

“저는 몸 움직이는 걸 좋아해요. 그래서 농구와 축구 같은 활동을 좋아하죠. 특히 몸 움직이는 방법을 가르치는 게 재미있어요. 

제가 사람들에게 운동을 가르치면 빨리 배우고 쉽게 배우거든요. 저는 체육 선생님이나 운동 코치가 되면 참 좋을 것 같아요. 
하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뜻인지 확신이 없어요. 수련회 때 목사님들이 위대한 꿈을 꾸라고 말씀하시는데 체육 선생님은 위대한 
꿈이 아닌 것 같고……. 
기도해도 확신이 안 생기고요. 어떡하죠?”

강사로 참석한 청소년 집회에서 개인 상담시간에 오갔던 대화입니다.

“네가 다른 사람에 비해 민첩하게 몸을 움직일 수 있게 되었다면 그 재능을 누가 주셨을까? 
또 다른 사람을 가르칠 때 알기 쉽게 그리고 재미있게 가르치는 게 너의 강점이라면 그건 또 어디서 왔을까?”

 “그야… 하나님께서 주셨겠죠?”
 “그럼 네가 체육 선생님이 되고 싶다는 소원은 누가 주셨을까?”
 “그렇다면 그것도 하나님께서 제게 소원을….”
 “그럼 그 하나님 말고 또 다른 하나님으로부터의 확신이 필요하겠니?” 
 “….”
“하나님은 네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걸 네게 이미 주셨어. 너는 다행히 그것을 발견했구나.”

청소년들은 개인 상담시간에 미래와 직업에 대한 고민을 가장 많이 이야기합니다. 문과냐, 이과냐,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하나, 
하나님의 뜻은 무엇인가, 목사님이나 수련회 강사님은 위대한 꿈을 꾸라고 하는데 나의 꿈은 무엇이고 또 그 꿈은 위대한 것인가, 
도대체 위대하게 꿈은 어떻게 꾸는 것인가? 등 수많은 질문이 쏟아집니다.

성경에서 위대한 꿈을 꿔서 성공한 사람을 찾으라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있습니다. 요셉이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온갖 고난도 마다치 않았고 그 꿈을 향해 끝까지 견뎠다. 결국은 이집트 총리가 되어 꿈을 이뤘다. 
그 꿈은 많은 사람을 다스리는 위대한 꿈이었다’

라는 것이 요셉의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성경을 자세히 보면 요셉이 꿈을 이루기 위해 안간힘을 쓰며 노력했다는 이야기가 없습니다. 
그가 위대한 꿈을 꾸기 위해 비전선언문을 쓰고 매일 아침 그것을 되뇌었다는 이야기나, 하나님께 위대한 꿈을 달라고 매일 하루 세 번씩 기도했다는 이야기도 없습니다. 요셉은 자신이 생각하고 뜻을 정한 대로 위대한 꿈을 꾼 자가 아니었습니다. 그 시대에 존경받는 정치가를 본보기로 삼고, 그와 같은 사람이 될 것을 목표로 삼아서 정진하여 결국 이집트의 총리가 된 인물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보여주신 그 꿈을 꾼 자일 뿐입니다.

흔히 우리는 ‘작은 꿈을 꾸면 작은 자가 되고 위대하고 큰 꿈을 꾸면 크고 위대한 사람이 된다’는 이야기를 자주 듣습니다. 
꿈이 클수록 큰 사람이 된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것은 자신이 어떤 강점을 가졌는지는 상관없이 꿈만 잘 꾸면 환상적인 인물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하지는 않을 텐데 대부분의 사람은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요셉 스스로 꿈을 꾸지 않았다는 이야기는 하나님께서 꿈꾸게 하셨다고 이해할 수 있죠. 요셉은 다만 하나님이 자신을 통해 하실 일이 무엇일지를 발견해 나갔을 뿐입니다. 내 안에 있는 가능성이 무엇인지, 나의 강점지능 즉 나의 은사가 무엇인지 알아 가면서 자신의 인생을 계획하는 것이야말로 성경의 요셉 스토리를 제대로 이해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우리 자녀가 위대한 꿈을 꾸도록 성공한 사람들의 스토리를 들려주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자신이 하나님께 무엇을 받았는지를 발견하도록 돕는 것입니다. 성공지상주의, 물질만능주의, 자본주의의 세상에서 환영받는 ‘위대한 꿈’이 아닌 하나님 나라에서 환영받는 자기만의 ‘위대한 꿈’을 발견하도록 그들을 돕는 것, 그것이 자녀를 위한 부모의 참된 사역이 아닐까요. 



 

 ​